외교관 자녀 162명 복수국적자…144명은 미국국적

국민일보

외교관 자녀 162명 복수국적자…144명은 미국국적

입력 2014-10-07 10:4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사사진

다양한 국적의 외국 어린이들이 세배하는 방법을 배우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국민일보DB
외교부 직원의 자녀 가운데 162명이 복수 국적자로 확인됐다.

외교부가 7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제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 9월 29일 현재 외교관 직원의 자녀 가운데 162명이 복수국적을 보유하고 있다. 국가별로는 미국 국적 보유자가 144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또 외교부 직원 자녀 중 외국 국적만 보유한 사람은 2명으로 확인됐다.

외교부는 최근 3년간 외교부 직원 자녀의 한국 국적 회복 현황에 대한 국회 외통위의 문의에는 2011년 이전에 2명이 우리나라 국적을 회복했다고 답했다.

이밖에 외교부 직원의 배우자 가운데 복수 국적자는 모두 4명(미국 3명, 스웨덴 1명)으로 집계됐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