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더더기 하나없는 아찔한 몸매’ 돈 많이 버는 모델 상위권

국민일보

‘군더더기 하나없는 아찔한 몸매’ 돈 많이 버는 모델 상위권

입력 2015-11-21 11:24 수정 2015-11-21 11:59

기사사진

Christie Brinkley 인스타그램

기사사진

Christie Brinkley 인스타그램

기사사진

Christie Brinkley 인스타그램
이전사진 다음사진
1 2 3
군더더기 하나 없는 아찔한 몸매의 61세 미국 모델 크리스티 브링클리의 사진에 누리꾼들이 심쿵하고 있다.

최근 다수의 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미국 LA 출신의 모델 겸 배우 크리스티 브링클리가 누리꾼들의 시선을 사로잡으며 화제가 되고 있다.

브링클리는 175㎝ 큰 키에 찰랑찰랑 윤기 나는 금발, 글래머러스한 몸매로 변함없는 섹시미를 과시하며 왕성하게 현역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브링클리는 가장 돈을 많이 버는 여성 모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으며, 약 1000억원의 재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주인 죽음 알지못해 하염없이 기다리는 시각장애견

▶경찰, 불법 폭력시위 주도 민주노총 등 8개 단체 압수수색

▶[영상] 파리 테러 현장 독점 공개한 영상 보니, 특별한 용기와 생존 본능 보여줘

▶여신도를 '후궁'으로 삼아 엽색행각 벌인 사이비 교주 무기징역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