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아찔!” 테러범인 줄 모르고 심폐소생 실시한 간호사

국민일보

[영상] “아찔!” 테러범인 줄 모르고 심폐소생 실시한 간호사

입력 2015-11-21 15:52 수정 2015-11-24 14:35

기사사진

테러범인 줄 모르고 부상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는 간호사 데이비드. Mirror
파리 연쇄 테러가 발생한 테러 현장에서 한 간호사는 자신이 심폐소생술을 하던 남성이 테러범임을 알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파리 테러 현장에서 부상당한 남성에게 심폐 소생술을 하던 간호사 데이비드(46)가 부상자의 몸에서 자살 폭탄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사건 당시 집에서 쉬고 있던 데이비드는 집 근처에서 테러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듣고 급히 현장으로 달려갔다.

그는 이미 현장에 출동한 동료들과 함께 콩투아 볼테르 카페(Comptoir Voltaire cafe) 안으로 들어가 바닥에 쓰러져 있던 한 부상자에게 다가갔다.

그는 의식이 없는 부상자 몸에 큰 구멍이 있었으나 개의치 않고 심폐소생을 시도했다. 데이비드는 부상자의 티셔츠를 찢을 때 부상자의 몸에 달려있는 전선을 발견했으나 나중에서야 자살? 폭탄이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데이비드는 "그가 죽은 것을 알았지만 구하려고 했다. 그의 몸 측면에는 큰 구멍이 나 있었다. 그게 자살 폭탄이었다는 사실을 나중에서야 알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데이비드는 소방관이 도착 후 부상자의 몸에 전선이 있다고 말하며 모두 대피하라고 해 밖으로 나왔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군더더기 하나없는 아찔한 몸매’ 돈 많이 버는 모델 상위권

▶주인 죽음 알지못해 하염없이 기다리는 시각장애견

▶강동원·현빈 중국 거대 자본 러브콜…천문학적 액수 제안

▶[영상] 파리 테러 현장 독점 공개한 영상 보니, 특별한 용기와 생존 본능 보여줘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