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원·현빈 중국 거대 자본 러브콜…천문학적 액수 제안

국민일보

강동원·현빈 중국 거대 자본 러브콜…천문학적 액수 제안

입력 2015-11-21 20:58 수정 2015-11-24 14:48

기사사진

배우 강동원(34)과 현빈(34)이 중국 거대 자본의 러브콜을 받았다.

21일 이데일리는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현빈과 강동원이 각각 중국의 모 업체로부터 계약 조건으로 천문학적 액수를 제안받았다고 보도했다. 그 액수는 100억원대에 달한다.

관계자에 따르면 중국 업체들은 현재 드라마 제작사나 영화 제작사 인수에 이어 현빈, 강동원 등의 톱스타 영입에까지 나서고 있다.

이와 관련 현빈의 측근은 "중국 업체로부터 영입을 조건으로 100억 원 이상의 거금을 제안받았다"고 말했다.

강동원 측 관계자도 "중국이 원하는 금액을 얼마든지 주겠다는 '백지 수표' 계약을 제안했다"고 전했다.

앞서 강동원과 현빈은 각각 UAA와 오앤 엔터테인먼트에서 활동하다 재계약 여부를 타진하고 있다.

두 사람은 아직 확답을 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군더더기 하나없는 아찔한 몸매’ 돈 많이 버는 모델 상위권

▶[영상] “아찔!” 테러범인 줄 모르고 심폐소생 실시한 간호사

▶주인 죽음 알지못해 하염없이 기다리는 시각장애견

▶[영상] 파리 테러 현장 독점 공개한 영상 보니, 특별한 용기와 생존 본능 보여줘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