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의 페미니스트 女작가가 그린 트윗 그림들

국민일보

논란의 페미니스트 女작가가 그린 트윗 그림들

입력 2016-10-20 00:05 수정 2016-10-20 00:05
페미니스트로 이름을 알리고 활동한 한 여성작가가 '여고생 성폭행 사주 의혹'을 받았고, 트위터를 통해 이 사건에 대해 사과의 뜻을 남겼다. 각종 커뮤니티에는 그가 여성 인권을 운운하며 트위터에 올린 가학적인 묘사의 그림이 퍼지며 또 다른 논란을 낳고 있다.

다음은 19일 각종 커뮤니티에 퍼지고 있는 A작가의 트윗 그림 모음이다. 남성 성기에 가학 행위를 하는 장면이 주를 이룬다. (*모자이크 처리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네티즌들은 이번 사건과 별개로 A작가가 페미니스트로 활동하며 각종 여성 인권 관련 행사에서 적극적으로 참여했다는 점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A작가는 최근 한 여권인권관련 행사에서 '주류 만화가에서 여성을 과잉성애화 하는 것과 반대로 나는 본능적인 미러링을 하는 것'이라고 자신의 그림을 설명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