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큰 손님, 밝은 미소 알바에 2900만원 팁 쾌척

국민일보

통큰 손님, 밝은 미소 알바에 2900만원 팁 쾌척

입력 2016-11-24 00:01 수정 2016-11-24 00:0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Daily Mail

레스토랑에서 항상 밝은 미소로 손님에게 서빙하던 아르바이트생에게 통큰 손님이 썩은니 치료비로 2만5000달러(한화 2900만원)를 건넸습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리틀띵즈는 단골손님에게 생애 가장 큰 팁을 받은 레스토랑 알바생 브라이언 맥시너의 스토리를 전했습니다.


 미국 캔자스 주 위치타 시에 있는 두-다 레스토랑에서 일하는 맥시너는 어릴 때부터 치아에 문제가 있었지만 가난한 가정 형편 때문에 치료를 받지 못했습니다. 썩어 검게 변해버린 치아 때문에 항상 고통스러웠지만 한번도 티를 내지 않고 밝은 미소로 손님을 맞았습니다.


 단골 손님인 변호사 프레드 볼프강 뷔처는 항상 미소를 잃지 않는 맥시너를 보고 치과 때문에 불행했던 자신의 어린시절이 생각났습니다.

Daily Mail

  뷔처는 맥시너에게 치료비 2만5000달러를 팁으로 건넸습니다. 맥시너는 무사히 치아 수술을 받고 새하얀 치아를 갖게 됐습니다. 맥시너는 "저는 이 일을 즐기고 있어요. 치아 수술 후 인생이 완전히 바뀌었어요"라며 치아를 드러내며 활짝 웃었습니다.

페이스북

 뷔처는 "썩은 치아때문에 고통스러울텐데도 항상 친절하고 웃음을 잃지 않는 맥시너의 모습에 감명받았습니다"라며 "치료를 받고 사람들에게 더욱 긍정적인 에너지를 주기 바랍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민호 ‘푸른 바다의 전설’서 기타치며 찬양 “할렐루야!”
▶“너 최저시급 받을 때 난 시급 6만원 받고 과외해”
▶희망 없던 노숙인, 교회가 나서니 불가능이 가능으로
▶미녀 UFC 챔피언, 위기서 구한 소녀 롤모델되다
▶美 진보 오리건 주에서 민주당 후보 패한 이유…“이렇게 깊은 뜻이”
▶죽었다 살아난 아이, 천국에서 겪은 일 고백에 화들짝
▶“세차가 뭐라고” 세차비 받은 청년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
▶[포착] 비와이 션, 요한복음 3:16 점퍼와 티로 매력 발산
▶사고로 얼굴 잃은 아빠, “딸에게 뽀뽀만 할 수 있다면”
▶김동호 목사 “혼이 병들어서 정상이 아닌 사람에게 나라를 맡길 수 없다"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