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쇼핑몰서 서성대는 남자에게 아이가 건넨 것은

입력 2016-12-30 00:01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NS로 공유하기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쇼핑몰에서 만난 행색이 초라한 남성에게 아무 대가 없이 선물을 건넨 아이와 엄마의 이야기가 희망을 전하고 있습니다.

지난 20일(이하 현지시간) 인스타그램 'lovewhatmatters'에 올라온 감동 스토리가 많은 네티즌의 시선을 끌었습니다.

19일 미국 뉴햄프셔주 리틀턴에 사는 제시카 마리 미셸은 어린 아들을 데리고 친구 미카엘라와 함께 쇼핑몰에 갔습니다. 이곳에서 생각지 못했던 일을 경험한 미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은 글을 올렸습니다.

"오늘은 정말 힘든 하루였어요. 오후에 노숙자를 봤는데 도움이 필요한지 아닌지 확실하지 않아 그냥 지나쳤어요. 밤에 월마트에서 서성거리는 그를 다시 만나 이번에는 다가가 몇가지 물었어요. 어디 출신인지, 가족은 있는지, 도움이 필요한지… 남자는 아니라고 했어요. 그의 이름은 스티븐이었어요. 



뉴햄프셔에 있는 모든 노숙자 보호소에 연락해봤지만 들어갈 곳이 없었어요. 미카엘라는 그에게 겨울 옷과 부츠를 사줬어요. 아들 잰더도 옆에서 도왔어요. 저도 음식과 음료를 사줬지요. 제가 우리집에서 잠시 머물 것을 제안했지만 '감사하지만 괜찮다'라고 말했어요. 그는 도움받는 것을 부끄러워했어요. 

그래서 리틀턴 경찰청에 도움을 요청했어요. 연락하자마자 경찰이 바로 왔어요. 그들은 그가 원하는 곳까지 갈 수 있도록 버스 표를 사주었어요. 그는 매우 고마워했어요. 잰더는 아직 어려서 이런 상황을 이해하지 못하겠지만 적어도 배려와 공감, 다른 사람을 돕는 행동의 힘을 보여줄 수 있었어요. 잰더는 그에게 다가가 핫 초콜릿을 건넸어요. 스티븐도 매우 행복해 했어요.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66세 노인이 홀로 보낸다는 게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가 가는 곳에서는 행복과 안락함을 찾기를 바랄 뿐입니다. 누군가를 도울 수 있어 정말 운이 좋은 거 같아요. 이 남성을 알고 난 후 제 삶에 더욱 감사하게 됐어요. ♡"

아무 대가 없이 낯선 사람을 돕는 미셸과 미카엘라를 보며 세상은 아직도 살 만한 곳이라며 많은 네티즌이 감동하고 있습니다. 부모는 아이의 거울이라고 하죠. 이런 어머니를 보며 자라는 잰더에게 더 무슨 교육이 필요할까요.

▶단기 기억상실증 아내 위해 두 번째 결혼식 계획한 남편
▶고등학생들이 듣고 싶은 위로의 한마디는
▶두 명의 요셉·마리아 동성애 크리스마스 장식품 논란
▶IS ‘외로운 늑대’에 새해 연휴 기간 미국 교회 공격 촉구
▶美, 종교자유 보호 위해 ‘크리스마스 포스터 제거 중지’ 판결
▶기적적으로 살아나 생애 첫 눈 본 아기 “어메이징!”
▶‘사랑은 기적을 부르고’…하반신 마비 여성 결혼식에서 생긴 일
▶거지 소년, 자신보다 더 불행한 사람 보고 폭풍 오열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gochung@kmib.co.kr  / 전화: 02-781-9711
SNS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