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군부대 진입 시도해 공포탄 발사

국민일보

신천지, 군부대 진입 시도해 공포탄 발사

입력 2017-01-01 13:23 수정 2017-01-01 13:23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없는 자료사진.

이단 신천지 신도들이 한밤중에 군부대 진입을 시도하자 초병이 공포탄을 쏘며 제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 CBS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10시쯤 부산 부산진구 한 군부대 위병소로 신원을 밝히지 않은 민간인 5명이 접근했다.

매체는 이들은 신분을 밝히라는 초병의 반복된 경고를 무시하고 위병소 정문 앞까지 다가와 특정인을 내놓으라고 소동을 피웠다고 전했다.

급기야 이들 중 한 명은 부대 정문 철창을 잡고 흔들었고, 이를 제지하던 초병은 공중을 향해 공포탄 1발을 쏘았다.

신고를 받고 경찰까지 출동해 1시간 30여분 만에 상황은 종료됐다. 그러나 이들은 부대 안에 누군가 감금돼 있다며 석방하라고 계속 주장했다고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초병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이들을 응대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위병소로 접근해 소동을 벌여 공포탄을 발사했다"며 "누군가를 돌려달라고 소리질렀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이들은 신천지 신도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열린 해당 부대 간부의 전역식에 참석한 뒤 부대 내 교회에 머무르고 있는 간부 가족을 돌려 달라며 소동을 피운 것이다.

전역식을 한 군간부는 신천지에 가입한 아내와 딸을 신천지에 못나가게 할 목적으로 부대 내 교회에 머물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군 헌병대는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쇼핑몰서 서성대는 남자에게 아이가 건넨 것은
▶72만원 없어 결혼식 못할 뻔한 부부…18세 신부의 행함
▶단기 기억상실증 아내 위해 두 번째 결혼식 계획한 남편
▶두 명의 요셉·마리아 동성애 크리스마스 장식품 논란
▶IS ‘외로운 늑대’에 새해 연휴 기간 미국 교회 공격 촉구
▶美, 종교자유 보호 위해 ‘크리스마스 포스터 제거 중지’ 판결
▶기적적으로 살아나 생애 첫 눈 본 아기 “어메이징!”
▶‘사랑은 기적을 부르고’…하반신 마비 여성 결혼식에서 생긴 일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