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잘못 보낸 메시지 ‘크리스마스의 기적’ 돼 돌아와

입력 2017-01-04 00:01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NS로 공유하기
에이미 스타드 리클 페이스북 캡쳐

4세, 6세, 8세의 세 자녀를 둔 한 여성이 잘못 보낸 메시지가 크리스마스의 기적이 돼 돌아왔습니다.

2일 페이스북 보도매체 '격'에는 뜻하지 않은 실수로 도움을 받아 어려움에서 벗어날 수 있었던 훈훈한 감동이야기가 공개됐습니다.

얼마 전 에이미 스타드 리클은 세 남매와 미국 위스콘신 주 그린베이시로 이사했습니다. 아이들이 아빠 가까이 살게 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일이 조금씩 꼬이며 직장도 잃고 집도 없이 자동차 안에서 지내게 됐습니다. 

에이미 스타드 리클 페이스북 캡쳐

업친데 덮친 격으로 크리스마스 직전에는 자동차마저 고장나면서 에이미는 더욱 곤경에 빠졌습니다. 아이들이라도 안전하고 따뜻하게 겨울을 나기 위해 지역 보호소를 알아봤지만, 대기자가 너무 많아 최소 3개월은 기다려야 했습니다.

절망에 빠진 리클은 페이스북 친구인 브라이언에게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안녕 브라이언. 혹시 너무 무섭고, 힘도 없고, 두렵고, 절망에 빠졌을 때 외울 만한 좋은 성경 구절 알고 있어?"

유튜브 캡쳐

메시지를 보내고 이상한 느낌에 이름을 다시 확인해보니, 이름은 같지만 성이 다른, 브라이언 반 복스트에게 보낸 겁니다. 깜짝 놀라 "죄송합니다, 잘못 보냈어요!"라고 바로 다시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리클은 어이없는 실수에 눈물이 났습니다.

그러나 리클은 낯선 '브라이언'으로부터 뜻밖의 답장을 받았습니다. 그는 항상 주님은 곁에 계시며 힘이 되어줄 거라는 성경 구절들을 몇 개 보내더니, 리클에게 현재 어떤 상황인지 물었습니다.



호텔에 머물고 있으나 숙박비를 지불할 돈이 없다는 리클의 이야기를 들은 그는 지체없이 호텔로 찾아가 숙박비용을 모두 내주겠다고 말했습니다. 게다가 브라이언은 그녀의 사연을 모금 페이지에 올렸고, 많은 사람의 도움으로 며칠 만에 3500달러(약 420만 원) 이상의 돈이 모였습니다.

고우펀드미 캡쳐

리클은 많은 사람들의 응원과 격려 덕분에 다시 일어설 용기를 얻었고, 최근 직장도 새로 구했습니다. 그녀는 "이 모든 일이 사람과 신을 다시 믿을 수 있게 된 계기"라며 "이 모든 일을 만들어낸 '낯선' 브라이언은 신께서 제 도움이 필요한 순간 그리고 장소로 인도하신 거라 믿습니다. 전 제 마음이 시키는 대로 한 것뿐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브라이언 반 복스트 가족과 함께. 에이미 스타드 리클 페이스북 캡쳐

모르는 사람들의 나눔의 손길이 모여 절망에 빠진 누군가는 다시 살아갈 용기를 얻었습니다. 이런 게 바로 '크리스마스의 기적'이 아닐까요.



▶부자 관계 청산하고 결혼하라 판결에 “근친상간보다 더 하네”
▶신천지, 군부대 진입 시도해 공포탄 발사
▶쇼핑몰서 서성대는 남자에게 아이가 건넨 것은
▶72만원 없어 결혼식 못할 뻔한 부부…18세 신부의 행함
▶단기 기억상실증 아내 위해 두 번째 결혼식 계획한 남편
▶고등학생들이 듣고 싶은 위로의 한마디는
▶두 명의 요셉·마리아 동성애 크리스마스 장식품 논란
▶IS ‘외로운 늑대’에 새해 연휴 기간 미국 교회 공격 촉구
▶기적적으로 살아나 생애 첫 눈 본 아기 “어메이징!”
▶‘사랑은 기적을 부르고’…하반신 마비 여성 결혼식에서 생긴 일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gochung@kmib.co.kr  / 전화: 02-781-9711
SNS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