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문재인 대통령 감찰 지시 하루 만에… 법무부·검찰 합동반 22명 구성

입력 2017-05-18 11:57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NS로 공유하기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문재인 대통령. 국민일보 DB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돈 봉투 만찬’ 사건 감찰에 착수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 하루 만에 22명의 합동 감찰반을 구성하고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감찰 계획을 보고했다.

청와대는 18일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합동 감찰반 명단과 계획을 민정수석실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합동 감찰반 인력은 법무부 10명, 대검찰청 12명으로 꾸려졌다. 현직 검사와 검찰수사관으로 구성됐다. 총괄팀장은 법무부 감찰관이지만, 역할은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각각 분담한다.

법무부 감찰팀은 안태근 국장과 검찰 1·2과장 등 3명을, 대검찰청 감찰팀은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등 검찰 소속 관련자들을 감찰한다.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의 격려금 출처와 제공 사유, 각 격려금 지출과정의 적법성, 청탁금지법 등 법령 위배, 법무·검찰의 특수활동비 사용체계 점검이 주요 감찰 사항이다.

이 지검장과 안 국장 등은 지난달 21일 저녁식사에서 돈 봉투를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 국장은 검찰 수사팀 간부들에게 70만~100만원씩, 이 검사장은 법무부 과장 2명에게 100만원씩 각각 격려금을 지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전날 이들에 대한 감찰을 지시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매우 단호하게 말했다. 공개적으로 지시한 이유는 대통령에게 그만큼 (사건의 진상을 규명할) 의지가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SNS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