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문재인 대통령 “5·18 헬기사격 등 발포 진상규명”… 국방부 협조 입장

입력 2017-05-18 12:51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NS로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가수 전인권이 부른 상록수를 따라 부르고 있다. 뉴시스
국방부가 1980년 5월 광주시민을 향한 헬기사격 등 군의 발포의 경위를 규명하고 책임을 묻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에 협조 입장을 밝혔다.

국방부는 18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와 관련해 “객관적 진실 규명의 필요성을 인식한다”며 “국회 입법을 통한 진상조사를 추진할 경우 필요한 조치를 이행하겠다. 구체적인 조치 방법은 정부의 방향과 지침에 따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새 정부는 5·18 민주화운동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더 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헬기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히겠다”고 말했다.

전두환의 신군부는 1979년 12월 12일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뒤 이듬해 5월 전국에서 일어난 민중항쟁을 무력으로 진압했다. 같은 달 17일 계엄령을 선포했고, 그 다음 날 광주와 전남으로 공수부대를 투입해 항거하는 시민에게 발포했다.

헬기에서 시민에게 무차별 사격을 가했다는 증언과 정황도 나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지난달 광주 금남로의 한 빌딩 10층에서 43개의 탄흔을 발견해 전두환 계엄군의 헬기사격 가능성을 재확인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SNS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