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증 모델 위니 할로우, 푸른 드레스 입고 포즈

국민일보

백반증 모델 위니 할로우, 푸른 드레스 입고 포즈

입력 2017-05-19 16:27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모델 위니 할로우가 18일(현지시간)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 '러브리스'에 도착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위니 할로우는 색소 결핍으로 백색 반점이 피부에 나타나는 백반증을 지닌 모델이다.


AP 뉴시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