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역같은 드레스 '질질 끌며'

국민일보

미역같은 드레스 '질질 끌며'

입력 2017-05-19 16:33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모델 디피카 파두콘이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 '러브리스'에 앞서 도착해 걸어들어오는 모습.

AP 뉴시스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