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락 싸오지 못한 친구에게 같은 반 학생들이 한 행동

국민일보

도시락 싸오지 못한 친구에게 같은 반 학생들이 한 행동

입력 2017-06-14 00:01 수정 2017-06-14 00:0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페이스북 캡처

도시락을 싸오지 못한 친구를 위해 같은 반 학생들이 베푼 '선행'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페이스북 페이지 '위탁보호(Fosterhjem)'에 게재된 1분 길이의 노르웨이 광고가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 영상은 위탁가정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제작됐습니다.

영상에 따르면 점심시간을 맞은 초등학교 교실에서 아이들이 웃으며 도시락을 꺼냅니다.

페이스북 캡처

그러나 시무룩한 표정의 한 남자 아이는 자신의 도시락을 열고 텅 비어있음을 발견합니다. 아이는 교실 밖으로 나갑니다. 수돗가에서 물로 허기를 채운 아이는 도시락을 치우기 위해 교실로 돌아옵니다.
 
페이스북 캡처

도시락을 가방에 넣으려는 순간 묵직함을 느낀 아이는 의아해 하며 도시락을 열어봅니다. 순간 도시락에는 마법같이 과일, 샌드위치, 채소 등 맛있는 음식들로 가득 채워져 있었습니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반 친구들은 자신의 음식을 한가지씩 나누어 준 것입니다. 침통했던 남자 아이도 밝게 미소지으며 도시락을 먹으며 영상은 끝이 납니다.

페이스북 캡처

해당 영상은 게재 10일 만에 400만회의 조회수와 6만1000회 이상 공유되며 위탁가정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캡처

영상 마지막 부분에 "해결책은 종종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우리는 더 많은 위탁 가정이 필요합니다. 급박한 아이들에게 바람직한 환경이 필요합니다"라며 "좋은 네트워크와 커뮤니티보다 나은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누가 더 잘 챙기나” 가난한 교회 사역자들의 치열한 경쟁
▶“하수도 청소부 더럽다”며 의사 진료 거부로 사망
▶나를 죽음에서 살린 시편 23편…“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가라”
▶‘수억명의 중국인, 신앙으로 회귀’ 영적 부흥에 사로잡힌 중국
▶‘300만 페이스북 이용자 가슴 뭉클하게 한 부자의 하모니
▶촬영장 소품 속 성경 발견한 비와이, 이어 그가 한 행동에 ‘아멘’
▶얼굴 없는 소년, 보통의 삶 찾고 처음 한 말 “고마워요!”
▶두 다리 없는 12세 소녀의 꿈은?…“내 발이 되어 주세요”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