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가수 남진 장로 취임…“하나님 영광 위해 살겠습니다”

국민일보

국민가수 남진 장로 취임…“하나님 영광 위해 살겠습니다”

입력 2017-06-14 14:3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새에덴교회 제공

"주님과 교회 앞에 충성된 종이 되겠습니다."

국민가수 남진의 장로 취임예배가 14일 경기 용인 새에덴교회(소강석목사) 프라미스홀에서 열렸다.

남진은 한국 가요계의 한 시대를 풍미한 명실상부한 국민가수요, 영원한 오빠로 불리며 대중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런 그가 새에덴교회 장로로 취임한 것은 뜻 깊은 일이 아닐 수 없다.

새에덴교회 제공

소강석 목사의 사회로 진행된 취임예배에서 한명기(경기남노회 노회장) 목사는 ‘하나님의 일꾼으로 유명한 자’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서 “남진 장로님께서 그 동안 대중 가요계에서 큰 사랑을 받으며 이름을 드높인 유명한 자였다면, 이제는 새에덴교회 장로로서 하나님의 나라에서 유명한 자가 되시기를 바란다”며 하나님의 나라와 복음 선교를 위해서 충직하게 일하는 일꾼이 돼줄 것을 권면했다.

소강석 목사는 “어린 시절부터 노래를 따라 부르던 가요계의 전설 남진 장로님께서 새에덴교회 장로로 취임하게 된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르겠다”고 소회를 밝히면서 “한국교회와 복음을 위해서 하나님께서 남진 장로님을 크게 사용하실 줄로 믿는다”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새에덴교회 제공

남진 장로는 답사를 통해서 “50년 가요계 인생을 뒤돌아보니 이제야 지금까지 걸어왔던 모든 길이 아버지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이었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면서 “앞으로 남은 인생을 정말 하나님의 은혜에 보답한다는 마음으로 살 것이며, 새에덴교회 장로로서 직분에 걸맞게 최선을 다해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살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오범열 목사의 임직자 권면, 유병권 목사의 교인 권면, 오인호 목사의 축사, 이우행 목사의 축도로 취임예배를 마쳤다.

▶국민가수 남진 “바람 같은 인기, 믿을 건 십자가의 길뿐”
▶도시락 싸오지 못한 친구에게 같은 반 학생들이 한 행동
▶“누가 더 잘 챙기나” 가난한 교회 사역자들의 치열한 경쟁
▶“하수도 청소부 더럽다”며 의사 진료 거부로 사망
▶나를 죽음에서 살린 시편 23편…“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가라”
▶‘수억명의 중국인, 신앙으로 회귀’ 영적 부흥에 사로잡힌 중국
▶‘300만 페이스북 이용자 가슴 뭉클하게 한 부자의 하모니
▶촬영장 소품 속 성경 발견한 비와이, 이어 그가 한 행동에 ‘아멘’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