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죽음 앞둔 여성에게 다가간 남성…그의 행동에 ‘리스펙트!’

입력 2017-06-15 00:01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NS로 공유하기
취재대행소왱
유튜브 캡처

죽음을 며칠 앞둔 메리라는 여성이 있습니다. 침대에 누워 있는 메리 옆으로 한 남성이 다가왔습니다. 호스피스인 그 남성은 메리에게 무언가를 열심히 불러주었습니다.

지난 12일 페이스북 보도매체 ‘격’은 삶과 죽음을 넘나드는 환자에게 찬송가를 불러주는 한 호스피스의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메리 아드킨스 레드몬드는 미국 오하이호주 오스틴버그에 위치한 호스피스 병동에 머물고 있습니다. 그녀는 죽기 전에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How Great Thou Art)라는 찬송가를 듣고 싶다는 마지막 소원을 가지고 있습니다.

유튜브 캡처

메리는 평생 지역 사회에서 스튜디오를 하며 피아노와 노래를 가르치는 선생이었습니다. 많은 학생들이 그녀에게 배워 훌륭한 뮤지션이 됐습니다. 이 병원의 간호사 조슈아 우다 또한 메리의 제자로 9살 때부터 그녀에게 음악을 배웠습니다. 조슈아는 호스피스 병동의 직원으로 환자를 보았을 때 즉시 선생님인 줄 알아보았습니다.

조슈아는 이제껏 자신을 가르쳐준 선생님의 마지막 순간을 인도하기로 했고, 메리의 아들 부부가 이 아름다운 순간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조슈아는 그의 오래된 음악 선생님에게 진심을 다해 달콤하고 감동적으로 찬송가를 불렀습니다.



메리는 영상을 촬영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평안하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남은 이들은 그녀의 마지막 순간을 특별하게 기억할 것입니다. 맡은 바 최선을 다하며 마지막까지 정성을 다해 환자를 돌본 조슈아는 많은 사람들에게 존경받아 마땅합니다.

▶국민가수 남진 장로 취임…“하나님 영광 위해 살겠습니다”
▶도시락 싸오지 못한 친구에게 같은 반 학생들이 한 행동
▶“누가 더 잘 챙기나” 가난한 교회 사역자들의 치열한 경쟁
▶“하수도 청소부 더럽다”며 의사 진료 거부로 사망
▶나를 죽음에서 살린 시편 23편…“하나님의 백성으로 살아가라”
▶‘수억명의 중국인, 신앙으로 회귀’ 영적 부흥에 사로잡힌 중국
▶‘300만 페이스북 이용자 가슴 뭉클하게 한 부자의 하모니
▶촬영장 소품 속 성경 발견한 비와이, 이어 그가 한 행동에 ‘아멘’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
뉴스 미란다 원칙
취재원과 독자에게는 국민일보에 자유로이 접근할 권리와 반론·추후보도를 청구할 권리가 있습니다. 고충처리인: gochung@kmib.co.kr  / 전화: 02-781-9711
SNS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