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분 유도하는 드럼은 교회 5적” 송길원 목사 페북 글 시끌시끌

국민일보

“흥분 유도하는 드럼은 교회 5적” 송길원 목사 페북 글 시끌시끌

대형스크린, 복창기도, 성찬식, 청바지와 티셔츠 등 적폐 대상으로 거론

입력 2017-06-28 10:11 수정 2017-06-28 17:24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하이패밀리 대표인 송길원 목사가 드럼과 대형스크린, 복창기도, 성찬식, 청바지와 티셔츠 등을 현대교회의 오적(五賊)이라면서 적폐 대상으로 지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인터넷에서는 “그럼 피아노도 치지 말아야 겠군요”라는 비판 의견과 “경건한 예배를 방해하는 것들”이라는 옹호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송길원 목사. 페이스북 캡처

송 목사는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몰매 맞을 각오로 올린 글, 한국교회의 오적’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최근 교회에 등장한 드럼의 폐해부터 거론했다. 송 목사는 “언제부터인가 교회 음악을 주도하는 악기가 드럼으로 교체됐다”면서 “드럼 앞에 설 때마다 머리가 어지러워지고 속이 메스꺼워졌다. 불편함이 영혼을 옥죄고 급기야 교회를 뛰쳐나가고 싶은 충동이 일었다”고 적었다.

그는 드럼 리듬이 아프리카의 미신적 의식을 치를 때 치는 북 소리와 흡사하다는 주장을 곁들였다. 한 선교사가 아프리카에서 선교 활동을 할 때 원주민들로부터 팝 음악의 드럼 리듬이 과거 미신적 의식을 할 때 듣던 리듬과 같다는 말을 들은 뒤 팝 음악을 멀리했다는 내용이다.

‘어느 선교사가 아프리카 지역에 선교 활동하고 있을 때다. 선교사 자녀가 서양 팝 음악을 듣고 있었다. 이 음악 소리가 선교사의 집에서 흘러나오는 것을 원주민들이 들었다. 그들이 다가와 말했다. 과거 우리가 미신적 의식을 할 때 듣던 드럼 리듬이 팝 음악에 섞여 있다는 것이다. 우리가 또 다시 옛날로 돌아가는 일이 없도록 팝 음악을 더 이상 듣지 않게 해 달라는 것이었다.’

송 목사는 “무속인들은 저주파와 고주파음을 사용한 음악으로 사람을 흥분하게 한다”면서 “북은 무당들이 좋아하는 악기로 잡신을 부르고 악신에게 사로잡히기 위해 사용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음향학을 전공한 물리학도가 ‘드럼은 교회 음악에 적합하지 않다. 드럼은 세속적인 음악에서 감정적인 흥분 상태를 유도하기 위해 사용되는 악기다. 가능하면 드럼의 사용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는 그러면서 드럼을 놓고 “교회 내에서도 돼지풀, 단풍잎돼지풀, 서양등골나물, 털물참새피 등과 같이 생태계의 균형에 교란을 가져오는 식물들이 한 둘이 아니라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송 목사는 드럼 외에 나머지 오적을 나열했다.

그는 “찬양가사를 띄워주기 위해 십자가마저 가린 대형스크린은 교회를 노래방 수준으로 바꾸어버린 주범”이라면서 “‘주여! 주~여! 하는 복창기도, 단체 급식하듯 나눠 주는 성찬식, 젊은이들과 코드를 맞추겠다며 걸친 청바지와 티셔츠의 개념 없는 싸구려 복식이야 말로 교회의 오적”이라고 했다.

송 목사는 끝으로 “교회 외부의 핍박보다 무서운 것은 교회가 조용히 병들어 가는 것이다. 종교개혁 500주년, 교회 내부의 적폐(積弊)대상부터 분명히 해야 하지 않을까요?”라며 글을 맺었다.

네티즌들의 의견은 엇갈리고 있다. 

그의 페북에는 “피아노도 원래는 교회에서 치면 안 되는 악기였다. 바흐의 음악도 사탄의 음악인양 박해 받았다. 본인의 취향을 굉장히 영적인 것인 양 포장하다니 안타깝다”거나 “드럼이 오적이고 적폐라니. 물리학과 음향학을 전공한 사람이 교회에 어울리지 않은 음악을 어찌 아나요? 웃고 갑니다” 등의 비판글이 이어했다. 반면 “젊은이들의 구미에 맞추려고 목사가 청바지를 입고 귀걸이를 한 채 드럼소리로 가득한 교회에서 설교하는 건 분명 잘못”이라는 의견도 있다.

송길원 목사 페이스북 캡처

박종순 충신교회 원로목사는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목사 한 분이 페북에 올린 개인적인 글을 확대 해석할 필요는 없다”면서도 “미국 서부에서 젊은이들을 교회로 끌어오기 위해 교회에 드럼이 등장하고 티셔츠와 청바지, 귀걸이 차림의 목사가 설교하는 게 유행처럼 번졌는데 사실 좀 지나친 감이 있다”고 말했다. 

박 원로목사는 이어 “예배는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라면서 “사람들의 입맛에 맞추려는 것은 최대한 경건해야할 예배와는 성격이 맞지 않다. 때와 장소와 성격에 맞춰 의식을 치르는 일이야말로 가장 자연스럽다”고 설명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