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막은 자전거 동호회 '무개념 질주'… 네티즌 분노 폭발

국민일보

도로 막은 자전거 동호회 '무개념 질주'… 네티즌 분노 폭발

입력 2017-06-29 11:1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도로를 막고 막무가내로 질주하는 자전거 동호회원들의 횡포를 담은 영상이 온라인에서 분노를 불러 일으키고 있다. 네티즌들은 “로그인하게 만든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28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라니... 상대 안하는게...”라는 제목으로 동영상과 함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양평 정약용 선생 생가에 놀러가는 길에 황당한 경우를 당했다”며 어이없어 했다. 그는 일반도로와 자전거도로가 교차하는 곳에서 진행 신호가 들어왔는데 자전거들이 가로막고 피해주지 않았다며 분노했다.

그는 자동차 창문을 열고 ‘파란불이니 비켜달라’고 했지만 “기다리라는 말만 들었다”며 결국 신호가 빨간불로 바뀌어 시간을 허비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신호위에 자라니가 있는건지”라며 혀를 찼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글쓴이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동호회원으로 보이는 남성이 길을 막고 수십대의 자전거 행렬을 보낸다. 맞은편 교차로 신호는 파란불인데도 아랑곳하지 않는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자전거 동호회원들을 향해 비난을 쏟아냈다. 일부는 “줄지어 다니는 자전거족들은 민폐만 끼친다”며 “자전거 타는게 창피하다”고 했다. 이 게시글에는 13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