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지지 학문이나 목회자 등은 모두 출교시켜야 한다

국민일보

동성애 지지 학문이나 목회자 등은 모두 출교시켜야 한다

입력 2017-07-09 12:44 수정 2017-07-09 12:51
취재대행소왱
사진=pixabay

한 교수가 동성애를 지지하는 학문이나 목회자 등은 모두 출교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7일 호서대 이영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동성애를 지지하는 학문이나 목회자 등은 진보 보수를 떠나 모두 출교시켜야 한다는 주장의 글을 올렸다.

이 교수는 "신천지가 비유풀이로 유명하다. '씨=말씀', '밭=사람 마음/교회', '나무=사람', '가지=제자', '잎=전도자', '바다=세상', '어부=전도자', '그물=말씀', '고기=성도', '배=교회'... 수도 없이 많은 비유와 상징 중에는 기독교에서 전통적으로 쓰던 것들도 있어 대략 난감할 때가 많다"고 운을 뗐다.

호서대 이영진 교수 페이스북 프로필 캡처

이어 "그러나 생각보다 파급력이 제한적인 것은 그 은유가 유치하고 정통하지 못한 까닭에 대부분 (문학적) 소양이 떨어지는 사람 정도가 넘어가기 때문"이라며 "비유, 곧 은유라고 하는 것은 유에서 종으로, 종에서 유로, 혹은 종에서 종으로 유에서 유로, 특히 전혀 다른 유와 종으로 옮겨 갈아태우는 일종의 권능"이라고 설명했다.

가령 '디오니소스의 잔'과 '아레스의 방패' 라고 했을 때, 오로지 소양을 갖춘 인간만이 '디오니소스의 방패'라는 말을 알아들을 수 있다. 이때 '디오니소스의 잔'에 속한 무리는 '디오니소스의 방패'로 건너 오는 것은 같다고 유추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신천지는 이 대역폭이 얕은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퀴어신학에서 '예수의 옆구리(구멍)' 상처는 '여성의 성기'라는 대목에 대한 설명도 덧붙였다.

"예수의 몸에서 (여성처럼) 피와 물이 나왔다고 은유한다. 도마에게 손가락으로 넣어보라...etc. 일반인에게는 신성모독과 음란으로 여겨지겠지만, 이 류와 종에 속한 자들은 실로 구세주의 은유가 아닐 수 없는 것이다. 왜냐하면 '아레스의 방패'에 전용되던 텍스트를 한 방에 끌어올 수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신천지에는 다소 떨어지는 사람이 넘어가지만 퀴어신학에는 비교적 지적인 계층이 넘어가기도 하고 지원도 아끼지 않는 것이다."



이 교수는 동성애 자체가 지적으로 발달한 계층의 놀이인 것과도 맥을 같이 한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이런 신학의 이름을 도용한 '도색' 콘텐츠는 파급력이 신천지 같은 보따리 장수들과는 차원이 다르므로 출회, 이단 정죄 등 조속한 조치를 요구했다.

이러한 이유로 이 교수는 "동성애자를 피해 차원에서 케어하는 정도가 아니라 동성애 자체를 지지하는 학문이나 목회자 등은 진보 보수를 떠나 다 출교시켜야 한다. 싹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이 글을 본 네티즌들은 "동성애는 어떤 미명으로도 용납할 수 없는 일입니다. 신앙생활은 취향으로 하는 것이 아닙니다. 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여 자기를 후려쳐 주님께 복종시키는 것이 신앙생활입니다" "맞습니다. 출교시켜야합니다. 목회자가 성경에 반하는~~" "알곡과 가라지… 양과 염소가 반드시 분리되어야 한다"는 등의 글을 남기며 지지했다.

▶장애인 클라리네티스트 은성호 첫 콘서트… “제 멜로디에 귀 기울여 주실래요”
▶“하나님은 우리가 감당할 만큼의 일만 일어나게 하신대”
▶주인에게 버림받고 미이라에서 치료견 된 기적의 강아지
▶뇌수종 걸린 태아, 포기하려는 순간 하나님의 살아계심 체험
▶꿈에서 죽은 딸 만나고 자랑하는 세월호 희생자 아빠의 페북 글…‘가슴 먹먹’
▶지각한 아이들과 ‘하이 파이브’하는 교장…주일예배 “늦더라도 꼭 오라”
▶'밥풀떼기' 개그맨 출신 김정식 목사, 장애인 자활 공방 운영
▶‘말하는 대로’ 매일 아침 함께 거울 앞에 서는 아빠와 딸

최영경 기자 ykchoi@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