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전체메뉴보기 검색

'택시운전사' 관람한 故 힌츠페터 부인…"남편에게 광주란…"

입력 2017-08-11 16:06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SNS로 공유하기
취재대행소왱
(사진=뉴시스) 1980년 5·18 당시 광주의 참상을 취재해 전 세계에 처음으로 알린 독일 언론인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씨의 추모식이 2016년 5월16일 오후 광주 북구 망월동 5·18 옛 묘역에서 열리고 있는 가운데 고인의 부인 엘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79)씨가 남편의 모습이 새겨진 표지석을 만지고 있다.

'택시운전사'에 등장하는 독일 기자의 실제 주인공 故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드가 8일 한국을 방문했다. 9일 영화를 관람하며 감정이 북받쳐올라 눈물을 보인 그는 "남편이 광주와 한국을 너무 사랑해서 나도 전염됐다"며 "이 때문에 나도 광주와 한국을 사랑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영화 '택시운전사'에서 고 위르겐 힌츠페터 역을 맡은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

10일 국내 언론에서 영화 관람 소감을 밝힌 브람슈테트는 "영화에서 시민들이 잔인하게 죽는 장면이 무척 안타까웠으며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과 한국 배우들의 감정 표현이 훌륭했다"고 덧붙였다. "영화를 보고 나서는 잠에 들 수 없을 정도로 감동을 받았다"며 "당시 남편에게 들었던 이야기가 연상됐다"고도 전했다. "남편이 이 영화를 함께 못 봐서 너무 아쉬울 따름"이라며 힌츠페터의 모습을 회고하기도 했다.

영화 '택시운전사'에 등장하는 '독일 기자'의 실존 인물 고 위르겐 힌츠페터는 1980년 5월 독일 제1 공영방송 ARD-NDR의 일본 특파원으로 근무했다. 광주에서 일어나는 민주화 운동을 취재하기 위해 한국으로 건너온 그는 택시운전사 김사복의 도움을 받아 광주로 출발했다. 광주 민주화 운동을 카메라에 담아낸 그는 간신히 독일로 돌아갔고 '기로에 선 대한민국'이라는 다큐멘터리를 제작해 전 세계에 광주의 진실을 알렸다.

(사진= 5·18기념재단 제공) 고 위르겐 힌츠페터

위르겐 힌츠페터는 목숨을 걸고 당시 광주의 모습을 세계에 알려 우리나라의 민주화에 기여했다는 공로로 제2회 송건호 언론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1월 별세한 그는 사망하기 전 "머리카락과 손톱 일부는 광주에 묻히고 싶다"고 했고 그의 뜻에 따라 그의 유골은 망월동 5·18 구묘역에 안치됐다.

브람슈테트 여사는 남편을 회상하며 "남편에게 광주는 과거의 이야기가 아니라 인생의 빼놓을 수 없는 사건이었다"고 했다. 그는 "남편을 만나기 전에도 한국의 존재는 알았다. 하지만 남편을 통해 한국을 더 많이 알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출판사 '창비' 블로그) 힌츠페터가 촬영한 1980년 5월의 광주

고 힌츠페터 기자가 밝힌 광주와 한국의 기억도 전했다. 그는 "남편은 한국인들의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높게 평가했다"며 "그래서 취재 명령 없이도 광주에 갔다"고 했다. 또한 "남편이 광주와 한국을 너무 사랑해서 나도 전염됐다"며 "이 때문에 나도 광주와 한국을 사랑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브람슈테트 여사는 "남편에게 광주는 과거의 이야기가 아니라 항상 기억으로 되살아나는 역사"라며 "남편의 전 인생에 걸쳐 광주는 빼놓을 수 없는 특별한 사건"이라고 말했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SNS로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