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 버스 CCTV, 아이 엄마가 공개 반대한다"

국민일보

"240번 버스 CCTV, 아이 엄마가 공개 반대한다"

입력 2017-09-12 17:11
취재대행소왱

어린 자녀만 내렸다며 하차를 요구한 엄마의 말을 무시했다고 알려진 240번 버스 기사 사건에 대한 책임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서너 건의 네티즌 목격담은 240번 버스 기사가 엄마의 정당한 요구를 무시했다면서 버스 기사에게 사건의 책임을 돌렸다. 그러나 이후 "240번 버스가 2차선으로 진입해 승객을 내려줄 수 없는 상황이었다"는 서울시 관계자의 말이 나오면서 240번 버스 기사에게만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의견이 대립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당시 정황을 비교적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는 240번 버스 내부 CCTV 영상의 공개를 아이 엄마가 반대하는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12일  “서울시와 버스회사에서는 모자이크 처리가 가능하다면 CCTV를 공개하려고 하는데 아이 어머니가 강력하게 반대하는 상황”이라고 문화저널21에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이가 내린 시점을 CCTV를 통해 보니 어머니와 아이 사이에는 거리가 있었다"면서 "승객 10명이 내리고 난 뒤 아이가 뒤따라 내렸고 어머니는 중간 뒤쪽에서 하차 문으로 움직였는데 그사이에 문이 닫혔다”고 이 매체에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