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홍상수 '커플룩' 입고 뉴욕서 포착…목격담·인증샷

국민일보

김민희·홍상수 '커플룩' 입고 뉴욕서 포착…목격담·인증샷

입력 2017-10-10 10:51

홍상수 감독과 배우 김민희가 미국 뉴욕에서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9월28일부터 10월15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55회 뉴욕영화제에 참석했다. 홍상수 감독이 연출하고 김민희가 출연한 영화 ‘그 후’와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뉴욕영화제 초청을 받았다.


두 사람이 영화제 나란히 참석한 모습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알려졌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후' 상영관에 함께 등장했다. 두 사람은 영화 관람 후 관람객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김민희는 일부 팬들의 사진 촬영 요청이나 사인 요청에 적극적으로 응했다는 후문이다.


사진 속 김민희는 올블랙 패션으로 화장기 없는 청초한 모습이다. 홍 감독도 김민희와 같은 블랙 색상의 의상으로 커플룩을 연출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공식 석상이 아닌 장소에서도 함께 했다. 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두 사람이 “손을 잡고 있었다”며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홍 감독과 김민희는 2015년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에서 감독과 배우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 3월 서울 광진후 롯데 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밤의 해변에서 혼자' 기자회견에서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이날 홍 감독은 “나름대로 진솔하게 사랑하고 있다”며 김민희와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홍 감독은 현재 부인과 이혼소송 절차를 밟고 있다. 김민희와는 5번째 영화를 작업 중인것으로 전해졌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