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포토] 뒤태 뽐낸 손예진, 수줍은 손가락 하트

국민일보

[국민포토] 뒤태 뽐낸 손예진, 수줍은 손가락 하트

입력 2017-10-13 00:02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화려한 막을 열고 열흘 간의 항해를 시작했다.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한 배우 손예진이 레드카펫을 지나면서 손가락 하트를 만들어 보이고 있다.

올해 영화제는 개막작 신수원 감독의 '유리정원'을 시작으로 21일까지 부산지역 5개 극장의 32개 상영관에서 75개국 298편의 작품을 상영한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