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한서희 “트랜스젠더 여성 아니다” 발언에 “인성도 행동도 안타까워”

국민일보

하리수, 한서희 “트랜스젠더 여성 아니다” 발언에 “인성도 행동도 안타까워”

입력 2017-11-13 10:14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사진 = 하리수 인스타그램 캡쳐

방송인 하리수가 트랜스젠더를 비난하는 글을 올린 연예인 지망생 한서희를 공개 저격했다.
사진 =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쳐

한서희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트랜스젠더도 여성이니 우리의 인권에 관한 게시물도 써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하지만 전 트랜스젠더는 여성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는 ‘여성’분들만 안고 갈 겁니다”라고 주장했다.
사진 = 한서희 인스타그램 캡쳐

12일에는 또 장문의 글과 함께 “저는 퀴어 포비아가 절대로 아닙니다만 트랜스 젠더 분들만은 못 안고 가겠다”라며 “(트랜스젠더가) 언제 한 번이라도 여성 인권을 위해 소리 낸 적 있냐”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13일 하리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람은 누구나 본인의 생각을 이야기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 하지만 본인이 공인이라는 연예인 지망생이라면 본인의 발언이 미칠 말의 무게가 얼마나 큰가를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그냥 이 사람의 인성도 저지른 행동도 참으로 안타까울 뿐”이라는 글과 함께 한서희의 기사를 공유했다.

빅뱅 탑과 대마초 흡연으로 논란을 일으킨 한서희는 공개적으로 자신을 페미니스트라고 밝혀왔다.

이현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