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얼굴에 박힌 철심 “남희석 구하려다 폭행”

국민일보

이상민 얼굴에 박힌 철심 “남희석 구하려다 폭행”

입력 2017-11-13 11:5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가수 이상민이 얼굴뼈에 철심을 박은 이유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심한 비염과 코골이 때문에 이비인후과 찾는 이상민의 모습이 방송됐다. 정확한 진단을 위해 촬영한 엑스레이 사진 속 이상민의 얼굴 한쪽에는 여러 개의 철심이 박혀있었다.

담당의사는 “얼굴 왼쪽이 거의 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 했다. 이상민은 “예전에 컨츄리꼬꼬 뮤직비디오 회식 때 남희석이 뮤직비디오 카메오 출연을 해줬는데 남희석이 길 가는 행인에게 폭행을 당했다. 희석이를 구하기 위해 싸움에 끼어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때 고가의 시계를 차고 있었는데 시계가 떨어졌다. 엎드려 시계를 주우려고 하면 상대방이 발로 얼굴을 차 넘어갔다. 시계를 또 주우려고 하면 또 발로 차였다. 시계를 포기했으면 이 정도까지 안 됐을 텐데 포기하기에는 1995년 당시 몇 백만 원 짜리 시계였다. 시계 줍기를 한 4~5번 시도했다. 그 사람들은 운동선수였다. 오죽하면 탁재훈은 안 맞으려고 죽은 척 했다. 결국 시계는 줍지 못했다. 누가 주워 갔다”면서 “이날 싸움으로 전치 8주 판정을 받고 얼굴뼈를 조각조각 붙였다”고 밝혔다.



의사는 “당시 사고 때문에 코뼈가 휘면서 비염이 심해진 것 같다”는 소견을 전했다.

이상민은 “관상가가 그러더라. 코뼈가 휘면 인생에 굴곡이 있는 거라고. 그때 코가 휜 게 인생 굴곡의 시작이었네”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