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앵커가 김장겸 MBC 사장 해임을 직접 전하다

국민일보

배현진 앵커가 김장겸 MBC 사장 해임을 직접 전하다

입력 2017-11-14 00:0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MBC '뉴스데스크' 배현진 앵커가 김장겸 사장 해임 소식을 직접 전했다.

배현진 앵커는 13일 '뉴스데스크'에서 김장겸 사장 해임안 가결 뉴스를 전했다. 그는 기자의 보도에 앞서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 이사회와 MBC 주주총회가 김장겸 사장을 해임했다"면서 "정치권의 반응은 사필귀정이라는 환영의 목소리와 원천 무효라는 반발이 엇갈렸다"라고 말했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MBC 노조를 탈퇴한 후 '뉴스데스크' 앵커로 복귀했다. 이후 최근 MBC 파업이 시작된 뒤 노조원들이 배현진 아나운서가 MBC의 보호를 받고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양윤경 기자는 화장실에서 배현진 아나운서가 물을 틀어놓은 채 양치질을 하는 것을 지적한 뒤 경위서를 써야했다고 주장했다. 신동진 아나운서는 “(배현진 아나운서가 파업에 복귀한 뒤)사내 게시판에 노조에 대한 폭로성 글을 올렸는데, 이것이 기폭제가 돼 검찰이 파업 수사에 들어갔고 해고자들이 속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피구 경기를 하면서 배현진 아나운서의 다리를 맞혔다가 인사 발령을 받은 일화도 공개했다.

MBC는 주주총회를 열고 김장겸 사장의 해임안건을 통과시켰다. 취임 259일 만이다.

온라인뉴스부 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