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제조한 3000억대 국내 최대 규모 짝퉁 해외명품 밀반입 유통

국민일보

중국서 제조한 3000억대 국내 최대 규모 짝퉁 해외명품 밀반입 유통

입력 2017-11-14 11:4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2대는 14일 국내 최대 규모 위조명품 밀수·판매조직 총책 김모(25)씨 등 5명을 상표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하고, 일당 18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경찰은 또 경기·대구·거제 등 위조품 창고에 보관 중인 짝퉁 명품 총 6335점(201억원 상당)을 압수했다. 2017.11.14. (사진= 부산경찰청 제공)

뉴시스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