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향기 “하정우 오빠 나한테 ‘김냄새’라고 불러···”

국민일보

김향기 “하정우 오빠 나한테 ‘김냄새’라고 불러···”

입력 2017-11-14 14:46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배우 김향기가 ‘신과 함께’에 함께 출연하는 하정우가 자신에게 ‘김냄새’라고 불렀다고 고발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에서 열린 영화 ‘신과 함께’ 제작보고회에 김용화 감독과 배우 하정우, 차태현, 주지훈, 김향기, 이정재 등이 참석했다.

하정우는 염라대왕 역으로 우정 출연한 이정재에 대해 “긴 가발을 쓰고 등장하다보니 현장에서 별명이 ‘염라언니’였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향기는 “하정우 오빠가 내게는 ‘김향기’가 아니라 ‘김냄새’라고 불렀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하정우는 “냄새가 나쁜 말은 아니지만 김향기양이 좋지 않게 생각했다면 이 자리를 빌어 사과한다”면서 “정말 미안하다. 내일 아티스트컴퍼니에서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와 같은 소속사인 이정재는 “홍보팀과 문구를 정리하겠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주호민 작가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한 ‘신과함께’는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하정우는 망자의 환생을 책임지는 삼차사의 리더 강림을, 주지훈은 망자와 차사들을 호위하는 일직차사 해원맥 역을, 김향기는 강림과 함께 망자를 변호하는 월직차사 역을 맡았다.

이어 차태현이 저승 삼차사와 49일 동안 7번의 저승 재판을 받는 자홍, 이정재가 저승세계를 총괄하는 염라대왕 역을 맡았다.

‘신과함께’는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민다솜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