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대 역사교육과, 강화 해양관방유적 바로알기 답사 성료

국민일보

인천대 역사교육과, 강화 해양관방유적 바로알기 답사 성료

입력 2017-11-14 22:48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인천대학교 사범대학 역사교육과는 인천문화재단 강화역사문화센터, 인천광역시 고등학교 역사교과연구회와 함께 ‘제5회 인천 역사 과거 대회’ 입상자들을 대상으로 11~12일 강화 해양관방유적 바로 알기 답사를 실시했다.


 ‘강화 해양관방유적’은 조선 후기 이래 국가 요충지인 강화를 방어하기 위해 해안을 따라 설치된 방어시설을 말한다.

이곳은 인천광역시에서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 중이다.
 
인천대학교 역사교육과는 대학생과 수상자들을 멘토-멘티로 결성해 학생들이 주체적으로 답사를 진행하면서 ‘강화 해양관방유적’을 체험하고, 보존‧관리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이번 행사를 통해 역사교육과는 인천대학교 진학을 희망하는 참가 고교생들에게 전공 체험 기회를 제공한 것은 물론 인천대학교 소개 및 입학에 대한 정보도 설명했다.

인천대 관계자는 “앞으로도 인천광역시교육청과 함께 인천 및 경기 지역 중·고등학생 및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화유산 보존, 관리에 대한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국립대학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