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박했던 北 귀순병사 수술실 영상… “이국종 같은 의사 만나 살았다” 평가

국민일보

긴박했던 北 귀순병사 수술실 영상… “이국종 같은 의사 만나 살았다” 평가

CNN 수술실 CCTV 영상 입수·공개

입력 2017-12-05 13:59 수정 2017-12-05 14:35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CNN 방송 화면촬영

미국 뉴스채널 CNN이 북한군 귀순 병사의 응급수술 영상을 보도했다. 이 방송은 병사가 이국종 교수의 아주대 중증외상센터와 같은 의료진을 만나 살아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CNN은 5일 온라인판 홈페이지에 ‘북한군 병사: 의사는 이 병사를 깨진 항아리 같았다고 말했다’는 제목으로 1분47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병사가 지난달 13일 판문점으로 귀순하는 과정에서 총상을 입어 헬기로 이송돼 병원에 도착할 때부터 수술대에 오를 때까지 다급했던 순간들을 각색했다.

영상 사이사이에는 수술실 내부 상황을 촬영한 CCTV 화면도 있었다. CNN은 이 영상을 단독으로 입수했다고 설명했다. 10여명의 의료진이 들것에서 수술대로 병사를 옮겨 뉘인 장면, 병사를 수술하는 장면 등 수술실 내부 상황이 생생하게 담겼다.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인 이 교수는 CNN과 인터뷰에서 “병사가 많은 피를 흘려 저혈압과 쇼크로 죽어가고 있었다”며 “병사가 깨어난 뒤 ‘진짜 남한이냐’고 묻기에 ‘태극기를 한 번 보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북한군 귀순 병사는 지난달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북측 초소에서 남측으로 넘어왔다. 이 과정에서 북한군 추격조로부터 팔꿈치와 어깨 등 5곳에 총상을 입었다. 한때 살아날 가능성이 희박할 정도로 위독해 의식불명에 빠졌지만, 지금은 의사소통이 가능할 정도로 회복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