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3천만원→100만원’ BJ 별풍선 한도에 BJ 초비상

국민일보

‘하루 3천만원→100만원’ BJ 별풍선 한도에 BJ 초비상

입력 2017-12-06 16:0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아프리카 TV 등 개인방송 진행자들이 하루 받을 수 있는 후원액을 100만원으로 대폭 하향하는 방안이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에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통위가 지금껏 후원금 상한액을 업체 자율에 맡겼지만, 앞으로 선정·폭력성 등 문제로 규제하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이다.

헤럴드경제는 6일 “방송통신위원회가 인터넷개인방송 후원액 상한선을 100만원으로 대폭 하향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방통위가 최근 아프리카TV, 팝콘TV, 캔TV, 하트TV를 포함한 8개 인터넷개인방송사업자를 대상으로 방문, 유선, 이메일 조사 등을 진행한 뒤 상한선을 대폭 하향조정하는 정부 권고안을 사업자들에게 전달했다고 한다. 6일 출범하는 클린인터넷방송협의회를 통해 후원액 상한선을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방통위의 후원액 상한선 권고는 지난 10월 국정감사의 지적 이후 나왔다. 당시 국감에서는 인터넷방송 진행자, BJ(Broadcasting Jockey)가 더 많은 ‘별풍선’을 받기 위해 앞다투어 선정적, 자극적 소재를 다룬다는 점이 지적됐다. 또 일부 인터넷방송 시청자들이 별풍선 후원을 하다가 거액을 탕진한다는 부작용도 문제로 제기됐다.

별풍선은 가장 대표적인 인터넷방송인 아프리카TV에서 통용되는 사이버머니를 말한다. 시청자가 별풍선 1개당 100원에 해당한다. 아프리카TV는 40% 정도의 수수료를 제한 뒤 이 수익을 BJ에게 전달한다. 인터넷에는 자신이 응원하는 BJ에게 하루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 별풍선을 선물했다는 후기가 심심치 않게 들려온다.

현재 아프리카TV의 하루 후원 한도는 3000만원이다. 카카오TV는 70만원, 유튜브는 500달러(약 55만원)이다.

업계 관계자는 해외업체와의 경쟁에서 역차별을 받을 수 있거나 경영에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면서 반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