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女♡늙은 男 로맨스는 이제 그만!”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향한 따가운 시선

국민일보

“젊은 女♡늙은 男 로맨스는 이제 그만!” 드라마 ‘나의 아저씨’를 향한 따가운 시선

입력 2017-12-08 15:49

가수이자 배우 아이유가 ‘효리네 민박 2’에 불참하는 대신 드라마 ‘나의 아저씨’(방영예정)의 출연을 확정지으면서 해당 드라마에 대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아이유는 8일 관계자를 통해 “드라마 ‘나의 아저씨’ 촬영 일정으로 인해 ‘효리네 민박 2’에는 출연하지 못하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6월 JTBC에서 방영된 예능 ‘효리네 민박’은 가수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가 제주도에서 민박집을 운영하는 콘셉트로 촬영됐으며, 아이유는 민박집 스태프로 활약한 바 있다. 시청자들의 성원에 힘입어 내년 1월 ‘효리네 민박 2’ 촬영을 앞두고 있다.

드라마 ‘나의 아저씨’는 각자의 방법으로 삶의 무게를 무던히 버텨내고 있는 아저씨 삼형제와, 마찬가지로 삶의 고단함을 겪어온 거칠고 차가운 여자가 상대방의 삶을 바라보며 서로를 치유하게 되는 이야기를 다룬다. 여자 주인공으로 낙점된 아이유는 현재 24세, 남자 주인공인 이선균은 42세다.

‘나의 아저씨’ 남녀 주인공의 나이차와 줄거리에 대해 불만의 목소리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최근 들어 ‘도깨비’ ‘블랙’ ‘흑기사’ 뿐 아니라 방영 예정인 ‘미스터 선샤인’ 영화 ‘러브슬링’ 등 남녀 주인공의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작품이 연이어 등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젊은 여성 숭배’를 더욱 고착화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영포티(젊은 감각을 유지하는 40대 남성을 지칭하는 신조어)’라는 단어가 나올 정도로 남성의 나이에는 관대하면서 여성은 항상 예쁘고 젊은 상태여야 하냐는 것이다.

반면 다른 편에서는 성인 간의 사랑을 원조교제로 연결짓는 건 옳지 않다고 보기도 했다. 자율 의지로 두 사람이 만나는 일을 마냥 부정적으로만 봐서는 안 된다는 시각이다. 또 “작품은 그저 작품을 뿐, 사회적인 문제와 연결짓지 말자”는 의견도 있었다.

우승원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