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옆에서 하염없이 눈물 흘린 강동원 (영상)

국민일보

문재인 대통령 옆에서 하염없이 눈물 흘린 강동원 (영상)

입력 2018-01-07 17:1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소셜미디어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1987’을 관람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으로 시작해 6월 민주항쟁에 이르는 격동의 1987년을 담아낸 영화다. 이 자리에는 장준환 감독, 배우 김윤석 강동원 등도 참석했다. 상영 내내 문 대통령을 포함해 주연배우, 관객 모두가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이한열 열사 역을 맡은 강동원은 무대 인사 도중에도 눈물을 참지 못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상영이 끝난 후 무대로 나서 “눈물을 많이 흘리셨죠”라며 “슬픈 가운데에서도 재미도 있고 감동적이었으며 메시지도 아주 좋았다. 저는 이 영화를 만드신 분들, 그리고 이 영화 속 주인공이거나 관련 있는 분들과 함께 영화를 봤는데 보는 내내 울면서 뭉클한 마음으로 봤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을 찾아 영화 '1987' 관람을 마치고 생각에 있다. 뉴시스

그는 “6월 항쟁, 엄혹했던 민주화 투쟁 시기에 민주화 운동하는 사람들을 가장 힘들게 했던 말이 ‘그런다고 세상이 달라지느냐’다”며 “지난 겨울 촛불집회 참석할 때도 부모님이나 가까운 사람들로부터 ‘그런다고 세상이 바뀌느냐’는 말 많이 들으셨을 거다. 지금도 정권 바뀌었다고 세상이 달라지는 게 있냐고 이야기 하는 분들도 계신다”고 했다.

이어 “이 영화가 그 질문에 대한 답이다. 세상을 바꾸는 사람 따로 있지 않다. 우리가 함께 힘을 모을 때 세상이 바뀐다는 것을 영화가 보여준다”고 말했다.

장 감독은 “평생 울 거 이 영화로 다 우는 것 같다. 여러 번 봤는데도…”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김윤석은 “우리 감독이 눈물이 많다. 이 영화는 우리 국민이 좀 더 많이 봐야할 영화다. 힘을 모아 달라”고 했다.



영화를 보면서도 많은 눈물을 쏟은 강동원은 무대 인사 도중에도 감정을 주체하지 못했다. 문 대통령 옆에 선 강동원은 자신의 차례가 오기 전 뒤돌아 서서 눈물을 훔쳤다.

그는 “이 영화를 준비하면서 참 ‘내가 지금 이렇게 잘 살고 있는 게 많은 빚을 지고 있구나’ 생각했다. 빚을 조금이라도 갚는다는 심정으로 참여했는데 아직도 마음이 많이 아프다. 앞으로도 열심히 좋은 영화 찍으면서 보답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