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울린 이하이 ‘한숨’ 무대... “내가 다 고마워”

국민일보

태연 울린 이하이 ‘한숨’ 무대... “내가 다 고마워”

입력 2018-01-12 10:39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사진 = 태연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캡쳐

소녀시대 태연이 이하이의 ‘한숨’ 무대에 고마움을 전했다.

제32회 골든디스크 시상식은 11일 남성그룹 샤이니의 멤버로, 12월 18일 세상을 떠난 종현을 위한 추모 무대를 준비했다. 이하이는 여기서 종현이 생전 작사 작곡한 곡인 ‘한숨’을 부르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노래 중간에 차마 눈물을 숨기지 못하고 잠시 멈췄섰다. 숨을 고른 뒤 다시 떨리는 목소리로 노래를 이어간 그는 노래를 마친 뒤 카메라를 등지고 눈물을 흘렸다. 소녀시대 태연을 비롯한 많은 동료 가수들도 이하이의 ‘한숨’ 무대에 눈물을 보였다.


태연은 시상식 이후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이하이양 무대 너무 잘 봤다”며 “하이씨가 노래할 때 도움이 되어주고 싶었다. 그 순간에 (무대와) 거리가 너무 멀게 느껴졌다. 토닥토닥해주고 싶었다”라고 적었다.

이어 “멋지게 무대 잘 해줘서 내가 다 고맙고 수고 많았다. 오랜만에 보니 더 예뻐졌더라. 요즘엔 나랑 같은 직업이고, 같은 입장이나 같은 상황에 있는 사람을 만나게 되면 마음이 뜨거워진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종현의 자작곡인 ‘한숨’은 위로를 담은 가사와 이하이의 청아한 보컬이 어우러지는 발라드 곡이다. 2016년 발매돼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현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