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성모병원, 아리아케어와 ‘인지훈련·검사 프로그램 공동개발 추진

국민일보

여의도성모병원, 아리아케어와 ‘인지훈련·검사 프로그램 공동개발 추진

디지털 헬스 기반 치매 예방 프로그램 개발연구 협약 체결

입력 2018-01-12 15:34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병원장 김용식)은 아리아케어 코리아(대표 김준영)와 11일 오후2시 본관 12층 성모회의실에서 ‘인지훈련·검사 프로그램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사진).

여의도성모병원은 앞으로 디지털 헬스 케어 시스템을 바탕으로 치매 위험도 검사 및 인지 훈련을 위한 스마케어(smarcare, 인지훈련 프로그램) 프로그램 활성화, 치매 및 뇌 과학·뇌 인지 연구 관련 국책 과제 공동 연구, 재가급여 치매 요양대상자와 진료 환자간 서비스 협력, 치매 국가책임제의 일환으로 환자에 대한 의료와 요양서비스 협력 등 치매 및 인지능력 저하 환자의 성공적인 관리 등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

김용식 여의도성모병원장은 “가톨릭 의료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치매관련 빅데이터가 아리아케어의 스마트 기술력과 융합되면 치매 조기 발견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준영 아리아케어코리아 대표는 “초고령화 시대를 맞이하면서 치매 조기 발견을 목표로 여의도성모병원 치매인지장애센터와의 긴밀한 상호 협력을 통해 치매환자 개인별 맞춤형 치료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도울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