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EPL 홈피 메인 장식, 평점 9.2… 손 “승리할 자격 충분”

국민일보

손흥민 EPL 홈피 메인 장식, 평점 9.2… 손 “승리할 자격 충분”

입력 2018-01-14 07:38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EPL 홈페이지 캡처

"손흥민과 케인이 에버턴을 상대로 기록을 세우며 승리했다"

손흥민(26·토트넘)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공식 홈페이지 메인 화면을 장식했다.

손흥민은 14일 오전 2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17~2018 EPL 23라운드에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토트넘의 4-0 완승을 이끌었다.

손흥민은 지난해 12월10일 스토크시티와의 16라운드를 시작으로 12월14일 브라이튼 호브 앨비언전(17라운드), 12월26일 사우샘프턴전(20라운드), 이달 5일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전(22라운드)에 이어 이날까지 리그 홈 5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에 앞서 2004년 저메인 데포가 달성한 적이 있는 리그 홈 5경기 연속골은 역대 토트넘 선수의 리그 홈 최다 연속경기 골 기록이다.

EPL 공식 홈페이지는 이날 2골을 터뜨리며 토트넘 소속 EPL 최다골(98골) 기록을 갈아치운 해리 케인과 함께 손흥민으로 메인 화면을 장식했다.

EPL은 "손흥민과 케인이 에버턴을 상대로 기록을 세우며 승리했다"며 손흥민의 리그 홈 5경기 연속골과 케인의 최다골을 자세히 다뤘다.

축구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9.2점의 높은 평점을 줬다. 양팀 통틀어 가장 높은 9.5점을 받은 케인에 이어 두 번째였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도 손흥민의 활약을 가장 높게 평가했다. 스카이스포츠 경기 직후 "손흥민은 가장 공격적인 선수였다"면서 평점 9점을 부여했다. 멀티골을 터트린 해리 케인(8점)보다 높은 평가이다. 매체는 "손흥민은 공을 가지고 있을 때마다 득점을 향해 나아갔다. 케인, 알리 등과의 연계 플레이도 굉장히 뛰어났다"며 최우수선수로도 손흥민을 선정했다.

손흥민은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우리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고 승리할 자격이 충분했다. 즐거운 하루였다"면서도 "동료 없이 뛰어난 모습을 보이는 것은 힘들다"고 말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