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7’ 주역들, 박종철 31주기 앞두고 故 박종철·문익환 묘소 참배

국민일보

‘1987’ 주역들, 박종철 31주기 앞두고 故 박종철·문익환 묘소 참배

입력 2018-01-14 11:3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영화 ‘1987’이 누적 관객 500만명을 돌파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영화의 주역들이 고(故) 박종철 열사 묘소를 참배했다.

박종철 기념 사업회는 박종철 열사 31주기를 하루 앞둔 13일 페이스북에 이날 마석모란공원 박종철 열사 묘소를 참배한 장준환 감독과 김윤석, 이희준, 강동원, 여진구의 모습을 공개했다. 여진구는 영화에서 박종철 열사를 연기했다. 사진은 이들이 묘소를 참배하고 유가족들을 위로하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담았다.


박종철 기념 사업회 측은 “장준환 감독님과 박처장 역의 김윤석, 박종철 역의 여진구, 잘생긴 청년 이한열 역의 강동원, 동아일보 윤상삼 기자 역의 이희준 배우가 함께 마석모란공원에 있는 박종철 열사 묘소를 참배했네요. 고맙습니다”라고 글을 남겨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이들은 13일과 14일 대전과 부산 무대인사 일정이 잡혀 있어 14일 추모제 참석이 어렵게 되자 이날 묘소를 참배했다.

또 이들은 박종철 열사 묘소 참배를 마친 후 고(故) 문익환 목사의 묘소도 참배했다. 문익환 목사는 영화 ‘1987’ 엔딩에서 “박종철 열사여, 이한열 열사여”라고 목놓아 이름을 부르는 인물이다. 문익환 목사의 아들이자 ‘1987’에서 안기부장 역을 맡은 문성근은 “영화 ‘1987’ 제작팀이 문익환 목사 24주기 묘소 참배에 함께 해주었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동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