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회마을보존회 간부-공무원-사업자 ‘검은 고리’ 하회마을 명성 먹칠

국민일보

하회마을보존회 간부-공무원-사업자 ‘검은 고리’ 하회마을 명성 먹칠

입력 2018-01-14 13:05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경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4일 운영자금을 빼돌린 혐의(업무상 배임·횡령·뇌물공여 등)로 경북 안동 하회마을보존회 이사장 A씨(61)와 사무국장 B씨(49)를 입건했다. 또 이들에게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안동시 공무원 C씨(58)도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5년 8월 이사회 내부 정관을 어기고 하회마을 내 1685㎡ 규모의 토지를 시세보다 비싼 1억2000만원(3.3㎡ 당 24만원)에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2013년 5월 경북 안동시 풍천면 하회마을 선착장과 부용대를 오가는 나룻배 운영자 아내로부터 500만원을 받고 문중 소유 토지 임대 후 임대료 명목으로 하회마을 정비사업 공사업체 2곳으로부터 3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B씨는 2014년 보조금 지급 사실을 알리지 않고 하회마을 내 자신의 집에 찾아온 관광객들에게 체험비(1인당 1만5000~2만원) 등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안동시에 ‘하회마을 전통고택 체험’ 보조사업을 신청, 보조금 명목으로 40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C씨는 안동 시내에서 아들 명의로 기념품 업체를 운영하면서 A·B씨에게 2014년 4월부터 2016년 9월까지 22회에 걸쳐 기념품을 판매하는 방식으로 32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