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규제’…찬성 69.7% vs 반대 19.5% [KSOI]

국민일보

‘가상화폐 규제’…찬성 69.7% vs 반대 19.5% [KSOI]

입력 2018-01-14 15:35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국민 10명 중 7명은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지난 12~13일 전국 성인 103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정부가 가상화폐 투기를 막기 위해 양도세 부과 및 거래소 폐쇄 등 규제를 강화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69.7%(매우 찬성 35.4%, 어느정도 찬성 34.3%)가 찬성한다고 말했다. ‘반대’ 의견은 19.5%에 불과했다.


찬반 의견은 연령별로 달랐다. 40대(78.3%)와 50대(75.5%)에서는 규제 찬성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하지만 가상화폐 투자자가 많은 20대에서는 찬성 의견이 63.9%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20대와 30대에서는 규제 반대 의견이 각각 30.4%와 23.0%로 집계돼 다른 연령대보다 정부의 과세나 거래소 폐쇄 등 규제방안에 대해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가상화폐 열기를 입증하듯 국민적 인지도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상화폐에 대해 ‘잘 알고 있다’는 응답이 78.2%로 ‘잘 모른다’(21.2%)는 응답을 압도했다. 알고 있다는 응답은 20대(93.6%)에서 가장 높았고, 30대(87.6%)와 40대(85.1%), 50대(81.4%)에서도 높은 인지도를 보였다.

이번 조사결과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 포인트이며, 응답률은 11.6%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