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로 머리 찍었는데 살인미수 아니냐?” 광주 폭행 사진

국민일보

“돌로 머리 찍었는데 살인미수 아니냐?” 광주 폭행 사진

입력 2018-05-03 05:38 수정 2018-05-03 15:1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사진=보배드림 캡처

택시 시비에 휘말려 집단폭행을 당한 피해자의 형이 가해자들을 엄벌에 처해달라는 호소 글을 올려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그는 글과 함께 공개된 동생의 상태가 담긴 사진과 당시 상황이 담긴 CCTV를 공개하기도 했다.

지난 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한 번씩만 읽어주길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자신의 동생이 극심한 집단폭행을 당해 실명위기에 처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게시물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30일 오전 5시쯤 발생했다. 글쓴이의 동생은 남성 3명과 여성 2명과 함께 광주 광산구 수완동의 한 술집에서 술을 마셨다. 일행 중 한 명이 귀가하는 과정에서 사건이 발생했다.

글쓴이의 동생 일행이 택시를 먼저 잡았는데 남성 7명과 여성3명이 함께 있던 가해자들이자신들과 함께 있던 여성을 먼저 택시에 태우면서 시비가 붙었다. 동생은 뒤늦게 시비가 붙은 상황을 목격하고 이를 말리다 다른 곳으로 끌려가 집단 폭행을 당했다.


동생이 말리는 사이 4~5명이었던 가해자는 5~6명이 더 와 10명에 이르렀다. 이들은 동생을 무차별 폭행했고 풀숲에 눕혀 큰 돌로 수차례 머리를 내리찍고 나뭇가지로 눈을 찌르기도 했다.


글쓴이는 이 같은 글과 함께 동생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엔 피 범벅이 된 얼굴과 온몸에 멍이 든 처참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후 공개된 영상에는 윗옷을 탈의한 3~4명의 남성이 바닥에 쓰러진 남성을 무차별 폭행하는 장면이 담겼다. 그 중 한 남성이 큰 돌을 들고 쓰러진 남성에게 다가가는 모습도 포착됐다. 글쓴이는 대학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향후 시력저하로 실명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의사 소견을 받은 상태라고 전했다.

글쓴이는 또 “동생이 발음도 안 되고 대소변도 가리기 힘들 정도로 심각한 상태”라며 “가해자 10명 중 3명은 구속, 4명은 불구속됐다. 죄명은 폭력행위등에가한처벌 집단 폭행이다”라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남자 7명 가해자 전부 폭행 가담했고 CCTV에 다 찍혔으며 사실을 인정했는데 왜 전원구속이 아닌지 모르겠다”고 억울해했다. 그는 또 “형사는 폭행가담여부에 따라 처리하니 서운해 하지 말라고 한다. 그러나 이 정도면 살인미수 아니냐”고 분노했다.

“가해자들이 광주 관광파 깡패라고 들었다. 3명이 구속되면서 총대 맨거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한 글쓴이는 “범죄에 가담한 전원이 구속돼야 한다고 생각하고 죄명도 살인미수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33살 젊은 나이에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야 하는 제 동생 좀 도와달라. 너무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해당 게시물은 삽시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빠르게 퍼졌다. 이를 본 많은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과 함께 엄벌을 촉구했다. “살인미수로 모두 구속돼야 한다” “울분이 터진다” “사람을 저지경으로 만들어 놓다니 천벌 받아야 한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광주 광산경찰서는 2일 폭행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31)등 3명을 구속하고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오늘의 영상] ‘흡혈괴물’ 추파카브라?
[사건 x 파일] 숨진 신생아 버려두고 PC방간 엄마
여중생과 ‘성관계’ 하다 부모에게 딱 걸린 학원장
‘쌔려먹는 겁네까’ 김정은•이설주 어리둥절 ‘표정’
박진영 재혼 아내는 구원파 유병언 동생의 딸
[포착] “아이쿠” 눈길가는 임종석-이설주 표정
“보복할거냐” 질문에 조현민의 표정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