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국민엄마’ 고두심, 난생처음 출연한 예능에서 멜로 욕심 폭발

국민일보

[영상] ‘국민엄마’ 고두심, 난생처음 출연한 예능에서 멜로 욕심 폭발

입력 2018-05-17 05:59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국민엄마’ 고두심이 난생처음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고두심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고두심은 역대 최다 ‘연기대상’ 보유자이자 유일한 공중팡 3사 대상 수상자다.


그는 방송 출연 계기에 대해 “이 방송에 나오면 지금까지 해보지 않았던 역할이 오지 않을까 싶었다”며 “데뷔 때부터 쭉 엄마 역할만 했다. 나도 사랑하다 죽는 역할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고두심은 이어 “멜로 역할을 하는 얼굴은 따로 있냐. 내 얼굴이 어때서?”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웃겼다. 그러면서도 고두심은 “시어머니 역할은 하고 싶지 않다”고 고백했다.

고두심은 또 후배 연기자인 오연수가 소름끼치게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드라마 ‘춤추는 가얏고’에서 고두심의 딸로 출연했던 오연수는 자신의 촬영이 없는 날에도 선배 연기자의 연기를 배우기 위해 새벽같이 촬영장을 찾았다고 했다.



금연을 하게 된 이유도 밝혔다. “다른 건 다 끊어도 담배는 끊을 수 없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한 고두심은 “연극 중에 목에 이상이 생겨 병원을 다녔는데 한 달이 넘도록 낫지 않더라”고 회상했다.



“이러다 배우 생활을 접게 되면 내가 뭘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도저히 떠오르는 게 없었다”며 “다음 날 끊었다. 담배는 끊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