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파워 악수’ 공세에 김정은이 보인 반응(영상)

국민일보

트럼프 ‘파워 악수’ 공세에 김정은이 보인 반응(영상)

입력 2018-06-12 15:5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서명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YTN 방송 화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파워 악수’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두 정상은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만났다. 회담 전부터 두 정상이 어떻게 악수를 할지 관심이 모아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다른 정상과의 만남에서 돌발적인 악수 자세로 여러 차례 화제가 됐기 때문이다.

회담 시작 전까진 순조로웠다. 회담장 앞에서 처음 만난 두 정상은 ‘파워 악수’ 대신 ‘부드러운 악수’를 나눴다. 하지만 회담 이후 열린 공동합의문 서명식에서 서명을 마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손을 6초간 강하게 잡았다. 그러면서 자신 쪽으로 두 번 잡아당겼다. 김 위원장 역시 만만치 않았다. 트럼프의 완력에 밀리지 않고 버티는 모습을 보였다.

서명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YTN 방송 화면

서명식 이후 기념촬영에서도 트럼프의 ‘파워 악수’ 공세는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의 악수보다 더 강하게 김 위원장을 자신 쪽으로 잡아당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2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도 ‘파워 악수’로 악명을 떨친 바 있다. 당시 아베 총리는 19초간 이어진 이 악수에 당황해 하면서 어색한 미소를 지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는 악수 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지난 8일(현지시간) 캐나다 퀘벡주 샤를부아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손등에 엄지손가락 자국이 하얗게 날 정도로 손을 꽉 잡았었다.

전형주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