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시장이지 내가 시장이냐”는 통영시장의 ‘경비원 아버지’

국민일보

“아들이 시장이지 내가 시장이냐”는 통영시장의 ‘경비원 아버지’

입력 2018-06-19 16:34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아파트 경비원으로 일하는 강석주 통영시장 당선인 아버지. 강석주 당선인 지지자 모임 SNS

강석주 더불어민주당 통영시장 당선인의 아버지는 아파트에서 경비일을 하고 있다. 아들이 시장에 당선된 이후에도 계속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강 당선인의 지지자 모임 SNS에 사진 한 장이 올라왔다. 아파트 경비원이 화단을 관리하는 모습이었다. 사진 속 주인공은 13일 치러진 지방선거에서 통영 시장에 당선된 강 당선인의 아버지였다.

강석주 후보가 통영 시장에 당선된 후 축하를 받고 있다. 뉴시스

글쓴이는 “어느 주민이 보낸 사진과 글이 너무 감동적”이라며 “강 당선인 아버님이 아파트 관리를 하시는데 선거일에도 열심히 일하셨다”고 적었다.

이어 “많은 사람이 아들이 시장 됐는데 그만둬야 하는 것 아니냐고 묻자 ‘아들이 시장이지 내가 시장이냐’고 답했다”며 “하는 일이니 계속하시겠다는데 진짜 존경스럽다”고 덧붙였다.

강 당선인 아버지 강종원(80)씨는 전매청에서 근무하다 퇴임한 뒤 20여 년을 통영에서 아파트 경비 일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당선인은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다.

강 당선인은 “(아버지는) 일을 하는게 건강에 좋다며 퇴직 후 줄곧 경비 일을 했다”며 “말린다고 그만둘 분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심한 듯 보이나 날 향한 아버지의 마음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