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비둘기 드론’으로 지역 주민 감시·통제 강화…“새들도 착각, 함께 난다”

국민일보

中, ‘비둘기 드론’으로 지역 주민 감시·통제 강화…“새들도 착각, 함께 난다”

입력 2018-06-26 19:26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중국 서북공업대학이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비둘기 드론'. 사진=SCMP 캡처

중국 정부가 ‘비둘기 드론’ 개발을 통해 국경 지역 주민에 대한 감시와 통제를 강화하고 나섰다.

중국 서북공업대학이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비둘기 드론'. 사진=SCMP 캡처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5일 중국 정부가 최근 몇 년 동안 최소 5개 지방에 새를 닮은 드론을 활용해 감시를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 같은 기술이 사용되고 있는 지역 가운데 하나로 신장위구르 자치구를 꼽았다. 신장은 몽골, 러시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아프가니스탄, 파키스탄, 인도 등 많은 나라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광대한 지역이다. 특히 분리주의 운동이 활발한 지역으로 알려졌다.



비둘기 드론은 일반 드론이 고정 날개나 회전 날개로 움직이는 데 비해 실제 새처럼 날개를 퍼덕여 움직인다. 공중으로 솟아오르거나 땅으로 내려오는 등의 동작은 육안으로 식별하기 어려울 정도다. 비둘기 드론 개발을 주도한 서북공업대학 쑹비펑 교수 연구팀은 “비둘기 드론 움직임은 실제 비둘기 동작을 90% 이상 모방한 것”이라며 “2000번 이상 시험 비행을 했고, 실제 새들도 착각해 옆에서 함께 날기도 했다”고 자랑했다. 과거 독일이나 미국, 네덜란드 등지에서 이 같은 새를 닮은 드론을 개발했지만, 성능이나 기능이 현재 중국에서 운용 중인 ‘새 드론’에는 못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둘기 드론은 주민 감시, 국경 통제, 적진 정탐 등의 목적 외에도 긴급 구조, 환경 보호, 부동산 개발 등 다양한 민간분야에서 사용될 수 있다. 연구팀 관계자는 “중국 내에서만 비둘기 드론이 100억 위안(약 1조7000억원)의 시장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다만 비둘기 드론은 아직 충돌방지 시스템이 마련돼 있지 않아 다른 드론과 충돌할 수 있고 강한 바람이나 폭우, 폭설, 전자기파 등에 약점이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비둘기 드론이 인접 국가 방공망에 큰 위협을 가져올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한 군사 전문가는 매체에 “이 드론은 무엇보다 소음이 크지 않고 저공비행을 하기 때문에 기존 방공망에 큰 위협이 될 수도 있다”며 “비둘기의 날개 움직임이 매우 사실적이어서 가장 민감한 레이더 시스템조차 속일 수 있다”고 말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