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대신 내가 군대…’ 교포가 보내온 진짜 멕시코 반응(영상)

국민일보

‘손흥민 대신 내가 군대…’ 교포가 보내온 진짜 멕시코 반응(영상)

입력 2018-06-28 10:14 수정 2018-06-28 11:04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스웨덴에 크게 지고도 한국의 승리 덕분에 16강에 진출한 멕시코의 현지 반응이 뜨겁다. 한 교민이 촬영한 영상에는 멕시코인들이 자국의 16강 진출보다 한국의 승리에 감격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어부지리’ 16강 진출에 멕시코들의 진한 감사 인사였다.

한 멕시코 교민은 28일(한국시간) 오전 국민일보에 영상 한 편을 보내왔다. 현지 철강회사에서 멕시코인들이 모여 경기를 보는 장면이라고 했다. 100명이 훌쩍 넘는 이들이 큰 강당에 모여앉아 여러 대의 TV 앞에서 월드컵 경기를 봤다. 이들은 멕시코가 아닌 “코레아”를 계속 외쳤다.




이 교민은 “한국이 독일을 이겨 멕시코가 16강에 진출한다는 게 결정된 뒤 촬영된 화면”이라고 설명했다. 멕시코 국기 가운데 흰색 부분에 한국 국기 집어넣은 패러디물도 현지 소셜미디어에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흥민 대신 내가 군대에 가겠다’는 한 멕시코 네티즌의 우스갯소리도 인터넷에 회자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오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조별리그 F조 3차전 대한민국-독일의 경기, 한국이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경기 종료 후 손흥민이 황희찬의 머리를 만지고 있다. 뉴시스


멕시코 거리 곳곳에서는 한국의 승리를 제 일인 양 축하하는 멕시코인들이 넘쳐났다. 경찰차가 응원단 주변을 배회하는 장면도 포착됐다.




특히 수도 멕시코시티 폴랑코의 주멕시코 대사관에도 수많은 인파가 한국과 멕시코 국기를 들고 몰려와 "totdo somoso corea(우리 모두는 한국인)", "corea hermano ya eres mexicano(한국 형제들 당신들은 이미 멕시코 사람)"라고 외치며 감사 인사를 연호했다고 한다.

멕시코 최대 방송사인 텔레비사의 앵커 로페스 도리가는 트위터에 "레포르마의 천사 탑으로 가지 말고, 한국대사관으로 가라"고 남겼다. 시내에 가서 응원하지 말고, 한국대사관에 가서 감사 인사를 하라는 뜻이다.


멕시코 최대 항공사인 아에로멕시코는 트위터에서 '우리는 한국을 사랑합니다. 멕시코에서 한국으로 가는 항공편을 20% 할인합니다'라고 올렸다.


멕시코는 27일(한국시간) 러시아 스베틀로프스크 예카테린부르크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스웨덴에 0대 3으로 대패했다. 그러나 같은 시각 한국이 독일을 상대로 예상 밖 2대 0 승리를 얻은 낸 덕에 16강 티켓을 따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