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골에 기쁜 나머지… 바추아이의 의도치 않은 몸 개그 (영상)

국민일보

동료 골에 기쁜 나머지… 바추아이의 의도치 않은 몸 개그 (영상)

입력 2018-06-29 09:50 수정 2018-06-29 10:0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사진 = MBC 방송화면 캡처

벨기에 대표팀 공격수 미키 바추아이가 뜻하지 않은 몸 개그로 팬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벨기에는 29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칼리닌 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러시아 월드컵 G조 조별예선 3차전 경기에서 잉글랜드를 1대0으로 물리쳤다. 이날 승리로 벨기에는 조별예선 3전 전승을 달리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잉글랜드는 2승1패(승점 6)로 조 2위가 됐다.

앞서 나란히 2승을 거둬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 지은 벨기에와 잉글랜드는 주전 선수들을 쉬게 하고 벤치를 지키던 선수들에 기회를 줬다. 득점 1위 해리 케인(5골·잉글랜드), 득점 2위 로멜루 루카쿠(4골·벨기에) 모두 벤치에서 대기했다. 바추아이는 토르강 아자르, 아드낭 야누자이 등과 함께 벨기에의 공격진을 책임졌다.

사실 승리를 해도 웃을 수 없는 아이러니한 경기였다. 이날 경기에서 승리해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는 쪽은 처음에는 상대적 약체인 일본을 상대할 수 있지만 8강부터는 프랑스, 아르헨티나, 브라질, 우루과이 등 강팀과의 일정이 준비돼 있기 때문이다.

벨기에는 후반 7분 측면에서 공을 잡은 야누자이의 감각적인 골로 1대0 리드를 잡았다. 야누자이는 짧은 스텝으로 대니 로즈를 이겨낸 뒤 벼락같은 왼발 슈팅을 날리며 환상적인 득점을 기록했다.

바추아이의 재미있는 몸 개그는 그 이후 나왔다. 팀의 선제골을 기뻐하던 바추아이는 골망에 맞고 나온 공을 그대로 집어 강하게 차내며 야누자이의 골을 축하했다. 하지만 바추아이의 발을 떠난 공은 골대를 맞고 그의 얼굴을 강타해 경기를 보던 관중과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송태화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