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반려견, 열사병 주의…털 관리 해줘야”

국민일보

농진청 “반려견, 열사병 주의…털 관리 해줘야”

입력 2018-07-08 11:21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농촌진흥청이 8일 여름철 반려견 건강을 위한 관리 방법과 주의할 점을 소개했다.

농촌진흥청은 “반려견이 더위에 가장 조심해야 하는 것은 열사병”이라고 밝혔다. 개는 피부에 땀샘이 거의 없어 헐떡임 등 호흡으로 열을 발산하는데 몸을 뒤덮은 털이 발산을 방해해 체온 조절이 어렵기 때문이다. 열사병은 보통 신체의 열 발산 체계가 과도한 외부 열을 수용할 수 없을 때 발생한다. 일반적으로 반려견 체온이 41℃ 이상 오르는 때를 말한다.

열사병은 주로 ▲환기가 잘 되지 않아 덥고 습한 환경 ▲문을 닫은 채 차에 방치된 경우 ▲밖에 쉴 수 있는 그늘이 없는 경우 ▲마실 물이 부족한 때 발생하기 쉽다. 특히 반려견이 ▲비만이거나 ▲퍼그나 불도그처럼 납작한 코를 가진 경우 ▲두껍고 긴 털을 가진 종 ▲호흡기 질환이나 심장 질환을 앓는 반려견에게 더욱 쉽게 발병한다.

반려견이 열사병에 걸리면 침을 흘리고 헐떡이거나 심박 수가 빨라지는 등 호흡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인다. 구토나 설사, 근육 경련, 발작도 나타난다. 이를 견주가 인지하면 반려견을 즉시 시원하고 그늘진 곳으로 옮겨야 한다. 털과 피부에 시원한 물을 뿌리고 선풍기 등으로 체온을 떨어뜨려야 한다. 이때 얼음이나 얼음물을 사용하면 상태가 악화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아울러 여름에는 자동차 안에서 열기를 견디지 못해 개가 죽는 사고도 종종 발생하므로 차에 반려견만 두는 일이 없도록 해야한다. 국립축산과학원 축산환경과 우샘이 농업연구사는 “견주는 더위에 약한 반려견의 신체 특성을 고려해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을 날 수 있게 관리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재현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