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적인 어지럼증과 멀미’ 겪는 환자들에 희소식

국민일보

‘반복적인 어지럼증과 멀미’ 겪는 환자들에 희소식

분당서울대병원 연구진, 귀 질환 아닌 뇌의 문제로 인한 어지럼증 질환 새로 발견

입력 2018-07-11 10:58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반복적으로 어지럼증을 겪는 환자 중에는 여러번의 검사에도 불구하고 원인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적지 않다. 11일 이런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전해졌다.

분당서울대병원 어지럼증센터 김지수 교수팀은 반복적인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새로운 질환을 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팀은 각종 검사와 자기공명영상(MRI)에서도 특이사항을 보이지 않아 원인을 알 수 없는 반복적 어지럼증을 보였던 환자 338명의 데이터를 분석해, 그 결과를 최근 미국신경과학회지를 통해 발표했다.

연구 결과, 일부 환자에서 소뇌와 뇌간의 전정기능이 불안정하고 비정상적으로 항진돼 있는 등 기존 어지럼증 환자들과는 차별화되는 특성이 발견됐다.

이들 환자에서 보이는 눈 떨림은 메니에르병, 전정편두통 등 다른 어지럼증 질환에서 나타나는 눈 떨림에 비해 2 ~3배 정도 길게 지속되며 때로는 어지럼증의 강도가 매우 높게 유발되었고, 공통적으로 심한 멀미 증상을 호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 새로운 질환은 머리를 좌우로 반복적으로 흔든 후 유발되는 눈 떨림을 관찰하는 비교적 간단한 검사법을 통해 쉽게 진단할 수 있다.

연구진은 환자들의 뇌기능이 불안정하고 예민해져 있더라도 평상시에는 증상에 어느 정도 적응된 상태이기 때문에 큰 불편 없이 지낼 수 있으나, 신체 내의 변화 혹은 외부 환경적 요인들에 의해 이러한 적응 상태가 교란될 때 어지럼증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또 환자들에게 신경기능을 억제하는 약물인 ‘바클로펜’을 투여할 경우, 어지럼증 및 멀미 증상이 크게 호전되며 안진(눈 떨림)도 급격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지수 교수는 “반복적 어지럼증 환자에서 발병 기전을 규명해 기존의 검사 기법으로는 진단하지 못했던 새로운 질환을 찾아낼 수 있게 됐다”며 “원인 미상의 반복성 어지럼증을 극복할 수 있는 실마리를 제시했다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또 임상신경학 분야의 최고 권위 학술지인 ‘신경학(Neurology)’ 6월호에 편집자 코멘트와 함께 게재됐다.

어지럼증은 환자들이 응급실을 찾는 원인 중 2위를 차지할 정도로 많다. 전체 인구에서 2명 중 한 명은 살면서 한번쯤 경험할 만큼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다.
단순히 스트레스나 피로감 때문이라고 생각해 간과하기 쉽지만,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만성화되거나 심각한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기에 조기 진단과 치료가 특히 중요하다.

반복적인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원인 질환으로는 대표적으로 이명, 이충만감(귀가 꽉 찬 느낌), 청력소실을 동반하는 메니에르병과, 편두통과 함께 어지럼증이 발생하는 전정편두통이 꼽히며, 드물긴 하지만 뇌종양이나 뇌혈관질환 등도 반복성 어지럼증을 일으킬 수 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