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 모독한 워마드… 지금까지 ‘성체’ 훼손해 생겼던 일들

국민일보

가톨릭 모독한 워마드… 지금까지 ‘성체’ 훼손해 생겼던 일들

성체란 천주교서 ‘예수 몸’ 뜻하는 신성한 빵 의미… 던지는 행위 등 금기시

입력 2018-07-11 11:12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워마드 캡쳐

남성 혐오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 한 회원이 가톨릭 미사 의식에 사용하는 성체를 훼손했다. 성체는 예수의 몸을 상징하는 빵이다. 가톨릭 교회에서 가장 신성시하는 것으로 성체를 내던지는 등의 행위는 금기되어있다.

10일 밤 워마드에 “부모님을 따라 억지로 성당을 다녀왔다”면서 “그냥 밀가루 구워 만든 떡인데 천주교에서는 예수XX 몸이라고 XX떨고 신성시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성체에 빨간색 펜으로 예수를 모욕하는 낙서를 한 뒤 불태우는 사진도 포함돼있었다. 또 “이 행동이 사탄숭배라고 하던데 역시 열등한 수컷”이라고 적기도 했다.

성체를 손상시키는 일은 천주교에서 ‘신성 모독’으로 간주된다. 중세 이래로 수많은 이들이 성체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화형에 처해지기도 했다. 유대인들이 성체훼손 혐의를 뒤집어쓰고 화형당하는 경우도 꽤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이후에도 성체 모독은 가톨릭 교회법상 최고 수준의 모욕으로 취급되고 있다. 성체를 가져간다거나 하는 행동도 엄금된다.

천주교인들은 종교 의식 때 성체를 두 손으로 받는다. 밖으로 갖고 나가지도 않고 씹지 않고 녹여서 모신다(천주교에서 성체를 녹여 먹는 것을 뜻하는 말). 성체에 대한 모독은 예수를 직접 모독하는 것과 같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실제로 한 성당에서 성체를 모시던 천주교인 한 명이 사레가 들려 성체가 바닥에 토사물과 함께 떨어지자 신부가 그대로 다시 모시기도 했다.

2012년에도 성체 훼손 문제가 불거졌었다. 제주 강정마을 해군제주기지사업단 정문 앞에서 문정현 신부가 천주교 미사를 집전하다 경찰과 충돌하면서 성체가 길바닥에 떨어진 것이다. 한국천주교주교회 측은 “성체는 우리 가톨릭 신앙의 핵심이며 본질”이라며 “우리 신앙의 대상인 예수님께서 짓밟힌 것으로 가톨릭 교회는 이를 절대 묵과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당시 제주경찰청 경비과장 등은 천주교에 공식 사과했다.

천주교 커뮤니티 캡쳐

천주교 커뮤니티에서는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현재 “전 세계 천주교인에 대한 모독이자 국가 망신”이라며 강력 처벌을 요구하고 있는 상태다. 워마드 게시글을 최초로 고발한 글쓴이는 “한국천주교회에 신고했다. 주교회의에서 검토 후 주한교황청대사관으로 알리게 되면 바티칸 교황청으로 사건이 보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도 “워마드 성체훼손 사건 교황청과 주교회의가 함께 경찰 수사 촉구”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재됐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