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새고막 종패 채묘 안전관리

국민일보

여수해경, 새고막 종패 채묘 안전관리

입력 2018-07-11 16:40
  • 국민일보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전남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창훈)는 11일부터 29일까지 여수시 여자만과 득량만 해상에서 진행되는 '새고막 종패 채묘작업' 어민들의 안전관리를 위해 해경경비함정 7척과 경찰 인력 40여 명을 투입해 안전관리에 들어간다.

뉴시스

많이 본 기사

반려인 연구소

아직 살만한 세상